알림마당

상담 및 문의

043-241-0030

복지소식

홈 > 알림마당 > 복지소식

게시글 검색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공공시설 의무적용
관리자 조회수:33 1.215.0.66
2020-09-07 13:20:54

내년부터 공공청사, 공원, 지하철역 등 모두 대상

2022년 인증제 도입 공공분야 대상, 민간까지 확대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 시 적용 요소. ⓒ서울시

 

 

서울시가 지난 10년간 토대를 닦아온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 범용디자인)’을 전면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사람들이 제품, 시설, 서비스 등을 이용함에 있어 연령, 성별, 장애, 국적에 따라 차별을 받지 않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복지를 실현한다는 것.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통합가이드라인(2017년 수립)이 공공, 민간에 필수적으로 적용되도록 정착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핵심적으로 오는 2021년부터 신축, 개보수하는 모든 공공건물과 시설물에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을 의무화하고 조례개정을 통해 전국 최초로 선제적인 실행에 나선다. 공공청사, 도서관, 공원, 지하철역 등이 모두 적용 대상이다.

예를 들어 도시 재생으로 마을공원을 만들 때도 적어도 하나 이상의 출입구는 계단이나 턱이 없는 평탄한 접근로를 확보하고 어르신이나 거동이 불편한 이용자를 위해 장애인용뿐만 아니라 비장애인용 화장실에도 보조 손잡이를 설치한다.

또한 우수 건축물, 제품에 대한 ‘유니버설디자인 인증제’를 '22년 공공분야부터 도입하고 민간까지 확대한다.

실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대학 교과목에 커리큘럼 개설을 추진하고 시가 추진하는 도시 재생이나 정비사업 등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공공건축가, 마을건축가 등에 대한 교육도 시작한다.

시는 이런 내용을 주요내용으로 한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종합계획(2020~2024)’을 처음으로 수립, 단계별로 이행해 지금까지 개별 사업별로 적용해왔던 유니버설디자인을 시 행정과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고 관련 정책을 통합적으로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종합계획은 ‘모두가 존중되는 사람 중심 도시’라는 비전 아래 ▲공공부문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의무화 ▲유니버설디자인 전담기구 설치 운영 ▲성공모델 개발 축적 ▲전 사회적 확대 및 제도개선 등 4개 분야로 추진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과거의 공공디자인이 미학적, 기능적, 합리적으로 도시를 꾸미는 일이었다면, 코로나19 이후엔 변화하는 도시 환경 내 장애 유무, 성별, 나이 등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도록 모든 시민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포용하는 디자인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시가 수립한 종합계획이 ‘공평한 참여와 누림’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서울시의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되 이용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향후 시 조례로 추진되고 있는 유니버설디자인 관련 제도가 전국적, 통합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국회와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