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상담 및 문의

043-241-0030

복지소식

홈 > 알림마당 > 복지소식

게시글 검색
<음성의소리> 3시간 걸친 마라톤 면담 … 끝까지 자리 지킨 부군수
관리자 조회수:50 1.215.0.66
2020-07-03 14:35:34

- 음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 제2차 규탄 기자회견
오는 9일 간담회 예정, 비대위 구성 여부 결정

 

https://youtu.be/NKUKPLuxdvQ

 

 

기자회견 모습.

 

(사)충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총연합회를 비롯 4개 단체는 2일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음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이하, 센터)에서 벌어졌던 장애인 직원에 대한 인권침해, 권리박탈 등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센터)는 발달장애인의 장애로 인한 기질적 특성과 도전적 행동에 대해 익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장애인과 부모에게는 다른 잣대의 기준을 적용했다”고 지적했다.

 

또 “음성군도 장애인 가족의 입장을 옹호하거나 사건의 본질을 파악하지 않고, 오직 센터 입장에서만 문제를 해석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음성군과 센터는 해당 장애인 직원과 어머니에게 즉각 사과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에 철저히 임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시계방향으로)정미정 센터장, 심현지 센터장, 신형근 음성부군수, 황백남 회장

 

 

중증지적장애인 직원 B씨와 어머니 각서 ‘파문’

앞서 이들은 지난 16일 제1차 기자회견을 통해 “중증지적장애인 B씨와 그의 어머니에게 각서를 쓰게 한 관계자들의 각성”을 촉구한 바 있다.

 

당시 이들이 주장한 사건 내용에 따르면 B씨는 지난 3월경 자신이 근무 중인 모습을 어머니에게 자랑하기 위해 사무실 공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이에 사무실 직원 C씨가 자신이 찍혔다며 성희롱이라 하며 휴대폰을 압수해 사진을 삭제하고, 음성군에 이의제기를 했고, 음성군의 중재로 일단락된 듯 했다.

 

그러나, 지난달 15일 B씨와 C씨간 대화를 하던 도중 ‘사진이 있느냐’고 묻는 C씨의 물음에 B씨가 ‘사진이 있다’고 대답하자, 관리자의 지시로 공익요원 등이 휴대폰을 압수해 갔다.

 

이후 (센터측은) B씨를 집에 보내지 않은 상태에서, 음성군청 담당자가 B씨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 저녁 8시경 어머니가 센터에 도착했다.

 

계속해서 어머니가 도착할 때까지 B씨는 별도의 방에서 공익요원의 감시 하에 감금되어 있었고, 심지어 공익요원은 화장실까지 따라다니며 감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머니가 사무실에 도착한 후, B씨와 어머니는 센터 관계자가 불러 주는데로 각서를 쓰게 됐고, 각서를 쓰고 난 이후에야 휴대폰을 돌려받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각서를 쓴 현장에는 음성군 · 장애인가족지원센터 관계자, 공익요원 등 7명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에는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 뉴스1 보도에 의하면 해당 센터장은 "B씨는 여성인 C팀장의 특정 부위를 촬영했다"면서 "우리가 피해자이고, 가둔 게 아니라 어머니가 올 때까지 보호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각서를 쓰게 한 갑질 의혹에 대해서는 "분명한 성희롱임에도 형사고발 하지 않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각서를 쓰도록 한 것"이라며 "B씨는 C팀장에게 욕도 하고 신발까지 던졌다"고 말했다.

 

 

 

3시간에 걸친 신형근 부군수와의 마라톤 면담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후 3시간여에 걸쳐 신형근 부군수와 마라톤 면담을 이어갔다.

 

신형근 부군수는 먼저 “장애인 가족 입장에서는 화가 날 일이지만, 전문가가 운영하는 센터에서 일어난 일이라, 깊이 관여하지 못했다”며 이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최종 판단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을 기다려 볼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해결을 위해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야 한다는 이들의 요구가 거듭되면서, 양자 간에 팽팽한 입장차를 보이기 시작했다.

 

“민·관·정이 참여하는 비상대책위 구성을 즉각 수용하라”는 이들의 요구에 신 부군수는 “위원회 구성은 조례가 필요하다. 간담회를 거쳐 비상대책위 구성이 필요한지 여부를 논의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했다.

 

3시간여에 걸친 마라톤 면담 결과, 간담회는 오는 9일로 결정됐다, 참석자는 중립적인 장애인 관련단체 및 전문가, 기자회견 참가 단체 대표, 음성군 관계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양 측은 때로는 격앙된 분위기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기도 했으나, 장시간의 면담을 통해 유의미한 협의안을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

 

다만, 음성군 관내에서 벌어진 의혹사건이 피해 당사자는 배제된 채, 외부 장애인 관련 단체들에 의해 확대 재생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일각에서는 특정 단체 간의 갈등 비화로, 이번 의혹사건의 본질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면담에는 (사)충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사)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사)한국장애인부모회 음성군지부, 충주시장애인인권연대, 정의당충북도당 음성군지부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