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상담 및 문의

043-241-0030

복지소식

홈 > 알림마당 > 복지소식

게시글 검색
[2020/5/6] 서울시, 휠체어사용자 승차거부신고센터 설치
관리자 조회수:1 1.215.0.66
2020-06-11 13:54:50

6일 버스정책과 내…승차거부 시 최대 자격취소

 

 

 ▲ 저상버스에 탑승하고 있는 장애인.ⓒ에이블뉴스DB

 

 

서울시가 6일 교통약자의 가장 큰 불만인 버스 내 승차거부를 근절하기 위해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를 신설했다.

휠체어 사용자승차거부를 당했을 경우, 앞으로는 직접 신고 할 수 있게 된 것.

장애인 승차거부 행정처분은 통상 운행실태 점검 등 현장 점검 시 적발되는 경우에 자치구에서 부과하고 있었으나, 승차거부의 애매함 등으로 적발이 어려운 상태였다.

또한, 그 간 연 2회 점검을 실시해 버스회사 평가에도 반영하고 있었지만 승차거부 운행 실태에 대한 평가 배점이 낮아 업계의 자발적인 노력 유도에 한계가 있었다.

신고센터는 버스정책과 내에 설치됐으며, 서울시가 직접 민원을 접수 받는 등 시민 어려움을 해결할 뿐만 아니라 행정처분·행정지도 등의 조치·관리도 실시한다.

휠체어 사용자가 승차 거부를 당했을 때에는 전화(02-2133-2258)를 통해 신고 센터에 민원을 접수하면 된다.

신고센터에서는 신고 접수 후 CCTV를 확인하고 운전자 면담 등을 통해 실제로 승차거부 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최대 자격취소까지 엄격한 행정처분을 이행한다. 또한 시내버스회사 운행실태 점검에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항목을 포함시켜 평가를 실시한다.

시는 승차거부 신고 사례를 바탕으로 교육 자료를 제작,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교육에 활용할 예정이다. 여기에 신고센터에 대한 홍보영상을 제작해 YAP TV에 송출하고, 버스 내 안내방송과 전광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시는 “신고 사례를 서울시 시내버스 65개 회사별, 유형별로 정리해 신고 건수가 많은 운수회사에 대해 운송사업자·운수종사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특별 면담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승차거부 적발이 많은 운송사업자는 연 5회, 운수종사자에 대해서는 연 2회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과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시 행동요령, 버스 편의시설 작동방법 등을 동영상 교육 자료로 제작해 같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