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상담 및 문의

043-241-0030

복지소식

홈 > 알림마당 > 복지소식

게시글 검색
[2020/4/20] 김예지 “안내견 출입 논란? 이미 국회서 자유롭게 활동했다”
관리자 조회수:24 1.215.0.66
2020-06-10 15:34:07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예지 당선인의 안내견 ‘조이’가 핑크 리본을 달고 있다. 연합뉴스

 

 

시각장애인인 미래한국당 김예지 당선인이 안내견 ‘조이’의 국회 출입 논란에 대해 “사실은 이미 들락날락하고 있다”고 웃음 지었다. 해당 논란은 국회법 148조 “의원은 본회의 또는 위원회의 회의장에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되는 물건이나 음식물을 반입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에 따라 김 당선인의 안내견이 국회에 출입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비롯했다. 첫 시각장애인 국회의원인 정화원 전 한나라당 의원도 2004년 17대 국회에서 안내견 동반을 못했다는 것이다.
 
김 당선인은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선대위(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대변인 역할을 맡았었다”며 “그래서 이미 국회에서 자유롭게 활동을 하고 있었고 (안내견이 출입 못한다는 것은)전혀 제가 모르고 있던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당연한 게 아닐까 생각한다”며 “우선 장애인복지법 40조, 그리고 장애인차별금지법 4조 3항을 보면 안내견의 출입이 어떤 공공기관이든 다 모두 보장을 받고 있다. 이 법을 제정한 국회에서 어떤 논란거리가 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당선인은 안내견 국회 출입 논란에 대해 “문제제기가 됐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의문스럽다”며 “놀랍다. 2020년에”라고 꼬집었다.
 
장애인복지법 40조는 “누구든지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및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없이 거부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고 장애인차별금지법에서도 보조견 또는 장애인보조기구 등의 정당한 사용을 방해하는 것을 ‘차별행위’로 정의하고 있다.


 

 

▲미래한국당 김예지 당선인이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선거대책회의에 안내견 ‘조이’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김 당선인은 안내견 조이에 대해 “2018년 3월 24일에 만났다”며 “가족이자 신체의 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또 동반하는 어떤 생명체, 생명이 있는 동반하는 생명체라고 말씀드리면 조금 더 가까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이와)항상 교감하는 걸 느낀다”며 “이번에도 현충원 참배도 같이 갔는데 조이가 그런 분위기라든지 본인이 어떻게 대처해야 되고 어떻게 행동해야 되는지에 대해서 알았다. 걱정을 제가 했는데 단지 걱정이었고 교감을 통해서 아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음식점에 들어가거나 그럴 때는 아직도 출입 거부를 당하고 있고 최근에도 사실 당했었다”며 “안내견은 우선 ‘안내견’이라고 쓰여 있는 옷을 입고 있고 안내견 파트너와 교감할 수 있는 손잡이 역할을 하는 하네스에는 ‘안내견이 보건복지부에서 인정을 받았다’ 하는 그 표지가 부착돼 있다”고 안내견은 법적으로 어디든 출입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전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도 “안내견의 국회 본회의장 입장이 논란의 대상이 되는 것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눈이자, 동반 생명체 역할을 하는 존재이지 해가 되는 물건이나 음식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장애물 없는 생활환경)는 단순히 관련 설비를 시공하는 것에 그치면 안 된다"며 "배려가 아닌 의무라는 인식 전환을 국회 구성원 모두가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0]

열기 닫기